대학우경장(大學右經章)

1

大學之道는  在明明德하며  在新民하며  在至於至善이니라.

대학지도  재명명덕하며  재신민하며  재지어지선이니라.

Dae-hak-ji-do-neun Jae-myeong-myeong-deok-ha-myeo Jae-sin-min-ha-myeo Jae-ji-eo-ji-seon-i-ni-ra.

 

대학의 도(道)는 명덕(明德)을 밝힘에 있으며, 백성을 새롭게 함에 있으며, 지극한 선함(善)에 이르는데 있다.

 

 

2

知止而後에  有定이니  定而後에 能靜하며

지지이후에  유정이니  정이후 능정하며

Ji-ji-i-hu-e Yu-jeong-i-ni Jeong-i-hu-e Neung-jeong-ha-myeo

 

靜而後에  能安하고  安而後에  能慮하고  慮而後에  能得이니라.

정이후  능안하고  안이후에  능려하고  려이후  능득이니라.

Jeong-i-hu-e Neung-an-ha-go An-i-hu-e Neung-ryeo-ha-go Ryeo-i-hu-e Neung-deuk-i-ni-ra.

 

머무를 곳(止)을 안 뒤에 정함(定)이 있으니, 정한 뒤에 능히 고요해지며(靜), 고요한 뒤에 능히 편안(安)하고, 편안한 뒤에 능히 생각(慮)하고, 생각한 뒤에 능히 얻어(得)지느니라.

 

 

3

物有本末하고  事有終始하니  知所先後면  則近道矣리라.

물유본말하고  사유종시하니  지소선후  즉근도의리라.

Mul-yu-bon-mal-ha-go Sa-yu-jong-si-ha-ni Ji-so-seon-hu-myeon Jeuk-geun-do-eui-ri-ra.

 

만물(萬物)에는 본(本)과 말(末)이 있고, 일에는 종(終)과 시(始)가 있으니, 이들의 선(先)과 후(後)를 알면 도(道)에 가깝다 할 수 있으리라.

 

 

4

古之欲明明德於天下者는  先治其國하고

고지욕명명덕어천하자는  선치기국하고

Go-ji-yok-myeong-myeong-deok-eo-cheon-ha-ja-neun Seong-chi-gi-guk-ha-go

 

欲治其國者는  先齊其家하고  欲齊其家者는  先修其身하고

욕치기국자  선제기가하고  욕제기가자  선수기신하고

Yok-chi-gi-guk-ja-neun Seon-je-gi-ga-ha-go Yok-je-gi-ga-ja-neun Seon-su-gi-sin-ha-go

 

欲修其身者는  先正其心하고  欲正其心者는  先誠其意하고

욕수기신자  선정기심하고  욕정기심자  선성기의하고

Yok-su-gi-sin-ja-neun Seon-jeong-gi-sim-ha-go Yok-jeong-gi-sim-ja-neun Seon-seong-gi-eui-ha-go

 

欲誠其意者는  先致其知하니  致知는  在格物이니라.

욕성기의자는  선치기지하니  치지는  재격물이니라.

Yok-seong-gi-eui-ja-neun Seon-chi-gi-ji-ha-ni Chi-ji-neun Jae-gyeok-mul-i-ni-ra.

 

예로부터 천하(天下)에 명덕(明德)을 밝히고자(明) 하는 자는 먼저 그 나라(國)를 다스리고(治), 그 나라를 다스리고자 하는 자는 먼저 그 집안(家)을 가지런히(齊) 하고, 그 집안을 가지런히 하고자 하는 자는 먼저 그 몸(身)을 닦고(修), 그 몸을 닦고자 하는 자는 먼저 그 마음(心)을 바루고(正), 그 마음을 바루고자 하는 자는 먼저 그 의지(意志)를 분명하게(誠) 하고, 그 의지를 분명하게 하고자 하는 자는 먼저 그 깨달음(知)에 도달해야(致) 하니, 깨달음에 도달하는 것은 만물(物)의 이치를 궁구함(格)에 있는 것이니라.

 

 

5

物格而後知至하고  知至而後意誠하고

물격이후지지하고  지지이후의성하고

Mul-gyeok-i-hu-ji-ji-ha-go Ji-ji-i-hu-eui-seong-ha-go

 

意誠而後心正하고  心正而後身修하고

의성이후심정하고  심정이후수신하고

Eui-seong-i-hu-sim-jeong-ha-go Sim-jeong-i-hu-su-sin-ha-go

 

身修而後家齊하고  家齊而後國治하고

수신이후가제하고  가제이후국치하고

Su-sin-i-hu-ga-je-ha-go Ga-je-i-hu-guk-chi-ha-go

 

國治而後天下平이니라.

국치이후천하평이니라.

Guk-chi-i-hu-cheon-ha-pyeong-i-ni-ra.

 

만물의 이치를 궁구한 뒤에 깨달음에 이르게 되고, 깨달음에 이르게 된 뒤에 의지가 분명해지고, 의지가 분명해진 뒤에 마음이 바루어지고, 마음이 바루어진 뒤에 몸이 닦아지고, 몸이 닦아진 뒤에 집안이 가지런해지고, 집안이 가지런해진 뒤에 나라가 다스려지고, 나라가 다스려진 뒤에 천하가 평안(平安)해 지는 것이니라.

 

 

6

自天子로  以之於庶人이  壹是皆以修身爲本이니라.

자천자로  이지어서인  일시개이수신위본이니라.

Ja-cheon-ja-ro I-ji-eo-seo-in-i Il-si-gae-i-su-sin-wi-bon-i-ni-ra.

 

천자(天子)가 먼저 스스로 행함으로써 서인(庶人)에게까지 영향을 미치게 됨은 모두가 다 이 몸을 닦는 것을 근본으로 삼음으로써 이루어지는 것이니라.

 

 

7

其本이  亂而末治者否矣니라.

기본  난이말치자부의니라.

Gi-bon-i Nan-i-mal-chi-ja-bu-eui-ni-ra.

 

其所厚者薄하고  而其所薄者厚하야  末之有也니라.

기소후자박하고  이기소박자후하야  미지유야니라.

Gi-so-hu-ja-bak-ha-go I-gi-so-bak-ja-hu-ha-ya Mi-ji-yu-ya-ni-ra.

 

그 근본이 어지럽고서 끝이 다스려지는 자는 없느니라. 자신의 근본을 다스리는 것에 후한(厚) 자에게는 야박(薄)하고 모질게 대하고 자신의 근본을 다스리는 것에 야박한(薄) 자에게는 후하게(厚) 잘 대해 주어야 끝의 다스림에 이르게 되는 것이니라.

 

 

 

 

출처(出處): 주회암(朱晦庵)의 대학(大學)

번역(飜譯): 진주(眞主)

 

 

주석:

 

고수부께서 대학우경장(大學右經章) 글의 의미에 대해서 말씀하시기를

"국치가제신심의지지수행요법지대경야(國治家齊身心意志之修行要法之大經也)라" 하였다.

(나라(國)를 다스리고 가정(家)을 가지런히 하고 몸(身)과 마음(心)과 의지(意志)를 수행하기 위한 요법(要法)이 담겨있는 큰 경전(經典)이라는 뜻이다.)

[선정원경(仙政圓經)]

 

상제님께서는 일찍이 대학우경장에 나와 있는 여러 구절들을 보시고 인도(人道)의 규범(規範)이 되는 글이라고 말씀 하셨다. 즉, 사람이라면 마땅히 지키고 따라야 할 도리(道理)가 이 경전 속에 담겨있다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