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전서문(書傳序文)

慶元己未冬에  先生文公이  令沈으로  作書集傳하라 하시고
경원기미동  선생문공  영침으로  작서집전하라 하시고

Gyeong-weon-gi-mi-dong-e Seon-saeng-mun-gong-i Yeong-chim-eu-ro Jak-seo-jip-jeon-ha-ra Ha-si-go

明年에  先生이  沒커시늘
명년  선생  몰커시늘

Myeong-nyeon-e Seon-saeng-i Mul-keo-si-neul

又十年에  始克成編하니  總若干萬言이라
우십년  시극성편하니  총약간만언이라

O-sip-nyeon-e Si-geuk-seong-pyeon-ha-ni Chong-yak-gan-man-eon-i-ra

경원(慶元: 南宋제 4대 寧宗의 연호) 기미(1199)년 겨울에 선생 주문공(朱文公)께서 침(沈)으로 하여금 서집전(書集傳)을 지으라 하시고 그 이듬해에 선생이 별세하시거늘 십 년 만에 비로소 책을 완성하니 모두 수만 자라.

 

 


嗚呼라  書豈易言哉리요.
오호  서기이언재리요.

O-ho-ra Seo-gi-i-eon-jae-ri-yo

二帝三王의  治天下之大經大法이  皆載此書로되
이제삼왕  치천하지대경대법  개재차서로되

I-je-sam-wang-eui Chi-cheon-ha-ji-dae-gyeong-dae-beop-i Gae-jae-cha-seo-ro-doe

而踐見薄識으로  豈足以盡發蘊奧며
이천견박식으로  기족이진발온오

I-cheon-gyeon-bak-sik-eu-ro Gi-jok-i-jin-bal-on-o-myeo

且生於數千載之下하여  而欲講明於數千載之前하니
차생어수천재지하하여  이욕강명어수천재지전하니

Cha-saeng-eo-su-cheon-jae-ji-ha-ha-yeo I-yok-gang-myeong-eo-su-cheon-jae-ji-jeon-ha-ni

亦已難矣라
역이난의

Yeok-i-nan-eui-ra

아! 서경(書經)을 어찌 쉽게 말할 수 있으리요.
이제삼왕의 천하를 다스리는 대경대법(大經大法)이 이 책에 다 실렸으되 나의 얕은 식견과 학식으로 어찌 족히 그 온오(蘊奧)한 이치를 다 드러낼 것이며 수천 년 뒤에 태어나서 수천 년 전의 일을 풀어서 밝히려 하니 이 또한 어려운 일이로다.

  • 서경(書經): 삼경(三經)의 하나. 중국의 요순(堯舜) 시대부터 주대(周代)에 이르기까지의 정사(政事)에 관한 문헌을 수집하여 공자가 편찬했다고 하는책.
  • 이제(二帝)는 요(堯), 순(舜), 삼왕(三王)은 하나라의 우(禹), 은나라의 탕(湯), 주나라의 문왕(文王)과 무왕(武王)

 


然이나  二帝三王之治는  本於道하고
이나  이제삼왕지치는  본어도하고

Yeon-i-na I-je-sam-wang-ji-chi-neun Bon-eo-do-ha-go

二帝三王之道는  本於心하니
이제삼왕지도  본어심하니

I-je-sam-wang-ji-do-neun Bon-eo-sim-ha-ni

得其心이면  則道與治를  固可得而言矣리라.
득기심이면  즉도여치  고가득이언의리라.

Deuk-gi-sim-i-myeon Jeuk-do-yeo-chi-reul Go-ga-deuk-i-eon-eui-ri-ra.

그러나 이제삼왕의 다스림은 도(道)에 근본하였고 이제삼왕의 도는 마음에 근본하였으니 바로 그 마음을 얻으면 도와 다스림을 진실로 말할 수 있으리라.

 

 

 

何者오
하자

Ha-ja-o

精一執中은  堯舜禹相授之心法也요
정일집중  요순우상수지심법야

Jeong-il-jip-jung-eun Yo-sun-u-sang-su-ji-sim-beop-ya-yo

建中建極은  商湯周武相傳之心法也요
건중건극은  상탕주무상전지심법야

Geon-jung-geon-geuk-eun Sang-tang-ju-mu-sang-jeon-ji-sim-beop-ya-yo

曰德曰仁曰敬曰誠은  言雖殊而理則一이니
왈덕왈인왈경왈성  언수수이리즉일이니

Wal-deok-wal-in-wal-gyeong-wal-seong-eun Eon-su-su-i-ri-jeuk-il-i-ni

無非所以明此心之妙也라.
무비소이명차심지묘야라.

Mu-bi-so-i-myeong-cha-sim-ji-myo-ya-ra.

무슨 까닭인가?
오직 일심(一心)을 갖고 중용의 도(中)를 잃지 않음은 요(堯), 순(舜), 우(禹)가 서로 주고받은 심법이요. 중용의 도를 세워 만민의 삶의 푯대(極)를 세움은 상의 탕(湯)과 주의 무왕(武王)이 서로 전한 심법이요. 덕(德)과 인(仁)과 경(敬)과 성(誠)은 말이 비록 서로 다르나 이치는 곧 하나이니, 이로써 이 마음의 묘(妙)함을 밝히지 아니한 것이 없느니라.

  • 중용(中庸): 어느 한쪽으로 치우치지 않게 마음을 잘 잡고 바르게 잘 쓰라는 말.
  • 덕(德): 일심의 경계에서 바르게 보고 그에 맞는 행동을 하라는 것.
  • 인(仁): 우리 모두가 하나의 뿌리에서 나온 같은 사람임을 알고서 서로 대하라는 것.
  • 경(敬): 사람을 대할 때 마음으로부터 나오는 말과 행동거지를 바르게 하라는 말.
  • 성(誠): 말을 하였으면 그 일을 완성하라는 것이다. 즉, 말과 행동이 일치하여야 한다는 것.

 


至於言天則  嚴其心之所自出이오
지어언천즉  엄기심지소자출이오

Ji-eo-eon-cheon-jeuk Eom-gi-sim-ji-so-ja-chul-i-o

言民則  謹其心之所由施니
언민즉  근기심지소유시

Eon-min-jeuk Geuk-gi-sim-ji-so-yu-si-ni

禮樂敎化는  心之發也요
예악교화  심지발야

Ye-ak-gyo-hwa-neun Sim-ji-bal-ya-yo

典章文物은  心之著也요
전장문물은  심지저야

Jeon-jang-mun-mul-eun Sim-ji-jeo-ya-yo

家齊國治而天下平은  心之推也니
가제국치이천하평  심지추야

Ga-je-guk-chi-i-cheon-ha-pyeong-eun Sim-ji-chu-ya-ni

心之德이  其盛矣乎인저
심지덕  기성의호인저

Sim-ji-deok-i Gi-seong-eui-ho-in-jeo

 

하늘을 말함에 이르러서는 그 마음이 스스로 지어낸 바를 엄히 하였고 백성을 말함에 있어서는 그 마음에 말미암아서 베풀어지는 바를 신중히 하였으니 예악교화(禮樂敎化)는 마음의 발함(發)이요 전장문물(典章文物)은 마음의 드러남(著)이요 집안을 가지런히 하고 나라를 다스리고 천하를 평함(平)은 마음이 멀리 퍼져 나아간 것이니 마음의 덕이 성(盛)하도다.

  • 예악교화(禮樂敎化): 예절과 음악, 예절은 언행을 삼가게하고, 음악은 인심을 감화시킨다.
  • 전장문물(典章文物): 여러가지 제도(나라의 법규), 법률.학문.예술.종교 따위의 문화의 산물

 


二帝三王은  存此心者也요
이제삼왕  존차심자야

I-je-sam-wang-eun Jon-cha-sim-ja-ya-yo

夏桀商受는  亡此心者也요
하걸상수  망차심자야

Ha-geol-sang-su-neun Mang-cha-sim-ja-ya-yo

太甲成王은  困而存此心者也라.
태갑성왕은  곤이존차심자야라.

Tae-gap-seong-wang-eun Gon-i-jon-cha-sim-ja-ya-ra.

存則治하고  亡則亂하나니
존즉치하고  망즉란하나니

Jon-jeuk-chi-ha-go Mang-jeuk-ran-ha-na-ni

治亂之分이  顧其心之存不存如何耳라.
치란지분이  고기심지존부존여하이라.

Chi-ran-ji-bun-i Go-gi-sim-ji-jon-bu-jon-yeo-ha-i-ra.

이제삼왕은 이 마음을 간직한 자요 하(夏)의 걸(桀)과 상(商)의 수(受)는 이 마음을 잃어버린 자요. 태갑(太甲)과 성왕(成王)은 어렵게 이 마음을 간직한 자라.
간직하면 곧 다스려지고 잃어버리면 곧 어지러워지나니 다스려짐과 어지러워짐의 나뉨이 다만 그 마음을 간직 했느냐 못했느냐의 여부에 달려 있을 따름이니라.

 

 

 

後世人主  有志於二帝三王之治인대  不可不求其道요
후세인주  유지어이제삼왕지치인대  불가불구기도

Hu-se-in-ju Yu-ji-eo-i-je-sam-wang-ji-chi-in-dae Bul-ga-bul-gu-gi-do-yo

有志於二帝三王之道인대  不可不求其心이니
유지어이제삼왕지도인대  불가불구기심이니

Yu-ji-eo-i-je-sam-wang-ji-do-in-dae Bul-ga-bul-gu-gi-sim-i-ni

求心之要는  舍是書하고  何以哉리요.
구심지요  사시서하고  하이재리요.

Gu-sim-ji-yo-neun Sa-si-seo-ha-go Ha-i-je-ri-yo.

후세의 주인(主人)이 이제삼왕(二帝三王)의 다스림에 뜻이 있을진대 그 도를 구하지 않을 수 없고 이제삼왕(二帝三王)의 도에 뜻이 있을진대 그 마음을 구하지 않을 수 없으니 마음을 구하는 요(要)는 이 책을 버리고 무엇을 가지고 얻을 수 있으리요.

 

 


沈이  自受讀以來로  沈潛其義하고
이  자수독이래  침잠기의하고

Chim-i Ja-su-dok-i-rae-ro Chim-jam-gi-eui-ha-go

 

參考衆說하여  融會貫通일새
참고중설하여  융회관통일새

Cham-go-jung-seol-ha-yeo Yung-hoe-gwan-tong-il-sae

乃敢折衷이나  微辭奧旨는  多述舊聞이요
내감절충이나  미사오지는  다술구문이요

Nae-gam-jeol-chung-i-na Mi-sa-o-ji-neun Da-sul-gu-mun-i-yo

二典禹謨는  先生이  蓋嘗是正하사
이전우모는  선생이  개상시정하사

I-jeon-u-mo-neun Seon-saeng-i Gae-sang-so-jeong-ha-sa

手澤이 尙新하시니 嗚呼惜哉라.
수택 상신하시니 오호석재라.

Su-taek-i Sang-sin-ha-si-ni O-ho-seok-jae-ra.

침이 몸소 서경(書經)을 받아 읽은 이래로 그 뜻을 깊이 침잠(沈潛)하고 여러 사람들의 의견을 참고(參考)하여 한데 모아서 융합하고 서로 뜻이 통하게 하고자 하니 이에 감히 글의 내용을 솎아내고 보충하여 다듬었으나 은미한 말씀과 깊은 뜻은 거의 다 이미 들은 이야기를 그대로 기술 한 것이요 이전(堯典, 舜典)과 우모(禹謨)는 선생이 일찍이 모두 바로잡으시어 손때 묻은 흔적이 아직 새로우니 아! 애석하도다.

  • 침잠(沈潛): 마음을 가라앉혀서 깊이 생각하거나 몰입하는 것.

 


集傳은  本先生의  所命故로
집전  본선생  소명고

Jip-jeon-eun Bon-seon-saeng-eui So-myeong-go-ro

凡引用師說은  不復識別하고
범인용사설은  불부지별하고

Beom-in-yong-sa-seol-eun Bul-bu-ji-byeol-ha-go

四代之書를  分爲六卷하니
사대지서를  분위육권하니

Sa-dae-ji-seo-reul Bun-wi-yuk-gweon-ha-ni

文以時異나  治以道同이라.
문이시이나  치이도동이라.

Mun-i-si-i-na Chi-i-do-dong-i-ra.

집전(集傳)은 본래 선생의 소명(所命)인 까닭에 모든 인용(引用)한 스승님의 말씀은 다시 별도로 표지(標識)하여 알리지 아니하고 사대(四代: 우(虞)하(夏)은(殷)주(周))의 글을 여섯 권의 책으로 나누니 글은 시대에 따라 다르나 도로써 다스림은 한가지니라.

 

 


聖人之心이  見於書는  猶化工之妙가  著於物이니
성인지심이  현어서는  유화공지묘가  저어물이니

Seong-in-ji-sim-i Hyeon-eo-seo-neun Yu-hwa-gong-ji-myo-ga Jeo-eo-mul-i-ni

非精深이면  不能識也라.
비정심이면  불능식야라.

Bi-jeong-sim-i-myeon Bul-neung-sik-ya-ra.

성인의 마음이 글에서 보여지는 것은 마치 장인(匠人)의 묘한 재주가 사물에 드러나는 것과 같은 것이니 정성(精誠)을 들이고 깊이 궁구(窮究)하지 아니하면 능히 알 수 없느니라.

 

 


是傳也  於堯舜禹湯文武周公之心에  雖未必能造其微나
시전야  어요순우탕문무주공지심  수미필능조기미

Si-jeon-ya Eo-yo-sun-u-tang-mun-mu-ju-gong-ji-sim-e Su-mi-pil-neung-jo-gi-mi-na

於堯舜禹湯文武周公之書에  因是訓誥하면
어요순우탕문무주공지서  인시훈고하면

Eo-yo-sun-u-tang-mun-mu-ju-gong-ji-seo-e In-si-hun-go-ha-myeon

亦可得其旨義之大略矣리라.
역가득기지의지대략의리라.

Yeok-ga-deuk-gi-ji-eui-ji-dae-ryak-eui-ri-ra.

嘉定  己巳  三月  旣望에  武夷  蔡沈은  序하노라.
가정  기사  삼월  기망  무이  채침  서하노라.

Ga-jeong Gi-sa Sam-weol Gi-mang-e Mu-i Che-Chim-eun Seo-ha-no-ra.

이 집전(集傳)은 요순우탕문무주공(堯舜禹湯文武周公)의 마음에 있어서 비록 그 은미(隱微)함을 능히 드러내지는 못하였으나 요순우탕문무주공(堯舜禹湯文武周公)의 글에서 이 성인(聖人)들의 가르침을 따르다보면 또한 가히 그 의미(意味)의 대략(大略)을 얻을 수 있으리라.
가정(嘉定: 南宋 제 4대 寧宗의 연호) 기사(1209) 삼월 기망(16일)에 무이 채침이 서문(序文)을 쓰노라.

 

 

 


출처(出處): 무이 채침(武夷蔡沈)의 서경(書經)
역주(譯註): 진주(眞主)

 

 

주석:

고수부께서 서전서문(書傳序文)의 의미에 대해서 말씀 하시기를
"도율정시상호치행수심지장야(道律政視相互治行修心之章也)라" 하였다.
[선정원경(仙政圓經)]


이는 도(道)와 율법(律法)과 정사(政事)가 마음을 닦고(修心) 행(行)하고 다스리는 것(治)과 서로 상호 관계에 있음을 보여주는 글이라는 뜻이다.

서전서문(書傳序文)은 옥황상제님의 비결(秘訣)이 담긴 글이다. 이 글을 통해서 마음 심(心)자의 의미를 바르게 깨달을 수 있게 된다면 그 비결을 바르게 이해한 것이라 할 수 있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