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역서문(周易序文)

易之爲書  卦爻彖象之義備  而天地萬物之情이  見하니
역지위서  괘효단상지의비  이천지만물지정  현하니

Yeok-ji-wi-seo Gwae-hyo-dan-sang-ji-eui-bi I-cheon-ji-man-mul-ji-jeong-i Hyeon-ha-ni

聖人之憂天下來世  其至矣로다.
성인지우천하래세  기지의로다.

Seong-in-ji-u-cheon-ha-rae-se Gi-ji-eui-ro-da.

先天下  而開其物하고  後天下  而成其務라.
선천하  이개기물하고  후천하  이성기무라.

Seon-cheon-ha I-gae-gi-mul-ha-go Hu-cheon-ha I-seong-gi-mu-ra.

역(易)의 글을 배우니 괘(卦), 효(爻), 단(彖), 상(象)의 옳바름(義)을 갖추게 되어, 이로써 천지 만물의 진정(情)이 드러나게 되니, 성인(聖人)이 천하(天下)가 앞으로 맞이할 세상을 걱정(憂) 하심이 지극(至)하도다.
천하의 앞(先)을 내다 봄으로써 그 물(物)을 열었고, 천하의 뒤(後)를 돌아다 봄으로써 그 일을 힘써(務) 이루었느니라.

  • 의(義): 창(戈)을 손(手)에 쥔 내(我)가 양(羊)을 신에게 바치는 마음이다.
  • 정(情): 붉은 돌(丹) 틈에서 피어나는 새싹(生)은 더욱 푸르러 보인다. 순수한 타고난 성질대로의 마음(心)을 의미한다. 진정(眞情), 진실(眞實)
  • 물(物): 소(牛)가 밭을 쟁기로 가는 것은 농사를 지어 물(物)을 드러내기 위함이다.
  • 무(務): 창(矛)과 회초리 그리고 힘력(力)의 합자로 힘쓰다. 힘써 일하다는 뜻.

 


是故로  極其數하야  以定天下之象하며
시고로  극기수하야  이정천하지상하며

Si-go-ro Geuk-gi-su-ha-ya I-jeong-cheon-ha-ji-sang-ha-myeo

著其象하야  以定天下之吉凶하니
저기상하야  이정천하지길흉하니

Jeo-gi-sang-ha-ya I-jeong-cheon-ha-ji-gil-hyung-ha-ni

六十四卦와  三百八十四爻皆所  以順性命之理로서
육십사괘  삼백팔십사효개소  이순성명지리로서

Yuk-sip-sa-gwae-wa Sam-baek-pal-sip-sa-hyo-gae-so I-sun-seong-myeong-ji-ri-ro-seo

盡變化之道也니라.
진변화지도야니라.

Jin-byeon-hwa-ji-do-ya-ni-ra.

이런 까닭에 그 수(數)를 지극히(極) 하야 이로써 천하의 상(象)을 정(定)하며,
그 상(象)을 드러나게(著) 하야 이로써 천하의 길함(吉)과 흉함(凶)을 정(定)하는 것이니,
64괘(卦)와 384효(爻)의 모든 것이 본성(性)과 천명(命)의 이치에 순응(順)함으로써,
변화(變化)의 도(道)를 다하는 것이니라.

  • 명(命): 사람들이 모여 무릎을 꿇고 하늘(임금)의 명을 받는다.
  • 변화(變化): 실이나 말이 헝클어진 것을 다스리면(攵) 사람(人)이 다른 사람(匕)이 된다.
  • 도(道): 사람의 머리(首)를 나타내는 것으로 깨달음과 지혜를 향한 길을 이야기한다.

 


散之在理  則有萬殊하고  統之在道  則无二致니
산지재리  즉유만수하고  통지재도  즉무이치

San-ji-jae-ri Jeuk-yu-man-su-ha-go Tong-ji-jae-do Jeuk-mu-i-chi-ni

所以易有太極하니  是生兩儀라.
소이역유태극하니  시생양의라.

So-i-yeok-yu-tae-geuk-ha-ni Si-saeng-yang-eui-ra.

太極者는  道也요  兩儀者는  陰陽也니
태극자  도야  양의자  음양야

Tae-geuk-ja-neun Do-ya-yo Yang-eui-ja-neun Eum-yang-ya-ni

陰陽은  一道也요  太極은  無極也라.
음양  일도지  태극  무극야라.

Eum-yang-eun Il-do-ji-yo Tae-geuk-eun Mu-geuk-ya-ra.

흩어지게(散) 되면 이치(理)가 존재(在)하니, 곧 일만가지(萬)의 다름(殊)이 있는 것이고,
모이게(統) 되면 도(道)가 존재(在)하니, 곧 두 가지(二)에 이를 수 없는 것이니,
이러한 까닭으로 역(易)에는 태극(太極)이 있는(有) 것이니 이것이 양의(兩儀)가 생(生)하는 것이라.
태극(太極)이라는 것은 도(道)인 것이요. 양의(兩儀)라는 것은 음양(陰陽)인 것이니,
음양(陰陽)은 하나(一)의 도(道)인 것이요. 태극(太極)은 다함(極)이 없는(無) 것이니라.

  • 산(散): 고기를 토막내서 흩어지게 하다.
  • 통(統): 자라나는 어린이가 실을 모으다.

 


萬物之生이  負陰而抱陽하야
만물지생  부음이포양하야

Man-mul-ji-saeng-i Bu-eum-i-po-yang-ha-ya

莫不有太極하며  莫不有兩儀하니
막불유태극하며  막불유양의하니
Mak-bul-yu-tae-geuk-ha-myeo Mak-bul-yu-yang-eui-ha-ni

絪縕交感에  變化不窮이라.
인온교감에  변화불궁이라.
In-on-gyo-gam-e Byeon-hwa-bul-gung-i-ra.

만물(萬物)의 생(生)함이 음(陰)을 뒤에 업음(負)으로써 양(陽)을 품에 안게(抱)하야,
태극(太極)이 있지 아니함이 없으며, 양의(兩儀)가 있지 아니함이 없으니,
인온(絪縕)하여 교감(交感)함에 변화(變化)가 궁(窮)하지 아니함이라.

  • 인온(絪縕): 음양이 크게 화합(化合)하는 형상.
  • 교감(交感): 서로 접촉(사귀어)하여 감응한다.
  • 궁(窮): 임신한 몸(身)으로 추운 굴(窟)에서 사냥(弓)으로 극한 생활을 함. 일이나 물건 따위가 다하여 없는 상황을 묘사함.

 


形一受其生하고  神一發其智하야
형일수기생하고  신일발기지하야

Hyeong-il-su-gi-saeng-ha-go Sin-il-bal-gi-ji-ha-ya

情僞出焉에  萬緖起焉하니
정위출언  만서기언하니

Jeong-wi-chul-eon-e Man-seo-gi-eon-ha-ni

易所以定吉凶  而生大業이라.
역소이정길흉  이생대업이라.

Yeok-so-i-jeong-gil-hyung I-saeng-dae-eop-i-ra.

형상(形) 하나(一)가 그 생명(生)을 받고 신(神) 하나(一)가 그 지혜(智)를 발(發)하야
진정(情)과 거짓(僞)이 나옴에 만 가지(萬) 단서(緖)가 일어나니,
역(易)이란 이것을 근거로 하여 길함(吉)과 흉함(凶)을 정(定)함으로써 대업(大業)을 살리는(生) 것이라.

  • 정(定): 판단하여 옳바른 결정(正)을 내리는 것을 말한다.

 


故로  易者는  陰陽之道也요
  역자  음양지도야

Go-ro Yeok-ja-neun Eum-yang-ji-do-ya-yo

卦者는  陰陽之物也요
괘자  음양지물야

Gwae-ja-neun Eum-yang-ji-mul-ya-yo

爻者는  陰陽之動也니
효자  음양지동야

Hyo-ja-neun Eum-yang-ji-dong-ya-ni

卦雖不同이나  所同者  奇偶요
괘수부동이나  소동자  기우

Gwae-su-bu-dong-i-na So-dong-ja Gi-u-yo

爻雖不同이나  所同者  九六이라.
효수부동이나  소동자  구륙이라.

Hyo-su-bu-dong-i-na So-dong-ja Gu-ryuk-i-ra.

그러므로 역(易)이라는 것은 음양(陰陽)의 도(道)인 것이요.
괘(卦)라는 것은 음양(陰陽)의 물건(物)인 것이요.
효(爻)라는 것은 음양(陰陽)의 운동(動)인 것이니,
괘(卦)가 비록 같지 않으나 같은 바인 것은 양괘(奇, ☰, ☵, ☶, ☳)와 음괘(偶, ☴, ☲, ☷, ☱)이고,
효(爻)가 비록 같지 않으나 같은 바인 것은 양효(九, ㅡ)와 음효(六, --)이다.

  • 기(奇): 양괘, 1,3,5,7,9, 홀수, 건(乾, ☰, 아버지), 감(坎, ☵, 중남), 간(艮, ☶, 소남), 진(震, ☳, 장남)
  • 우(偶): 음괘, 2,4,6,8,10, 짝수, 손(巽, ☴, 장녀), 리(離, ☲, 중녀), 곤(坤, ☷, 어머니), 태(兌, ☱, 소녀)
  • 구(九): 양효, ㅡ, 양효의 자리(位)는 아래부터 초효(初爻), 삼효(三爻), 오효(五爻)이다. 양효가 양효의 자리를 얻으면 득위(得位)라 하고 잃으면 실위(失位)라 한다.
  • 육(六): 음효, --, 음효의 자리(位)는 아래부터 이효(二爻), 사효(四爻), 상효(上爻)이다. 음효가 음효의 자리를 얻으면 득위(得位)라 하고 잃으면 실위(失位)라 한다.

 


是以로  六十四卦爲其體하고
시이  육십사괘위기체하고

Si-i-ro Yuk-sip-sa-gwae-wi-gi-che-ha-go

三百八十四爻  互爲其用하야
삼백팔십사효  호위기용하야

Sam-baek-pal-sip-sa-hyo Ho-wi-gi-yong-ha-ya

遠在六合之外하고  近在一身之中하야
원재육합지외하고  근재일신지중하야

Weon-jae-yuk-hap-ji-wi-ha-go Geun-jae-il-sin-ji-jung-ha-ya

暫於瞬息과  微於動靜에
잠어순식  미어동정

Jam-eo-sun-sik-gwa Mi-eo-dong-jeong-e

莫不有卦之象焉하며  莫不有爻之義焉하니
막불유괘지상언하며  막불유효지의언하니

Mak-bul-yu-gwae-ji-sang-eon-ha-myeo Mak-bul-yu-hyo-ji-eui-eon-ha-ni

至哉라  易乎여.
지재  역호여.

Ji-jae-ra Yeok-ho-yeo.

이런 까닭으로 64괘(卦)는 그 형체(體)가 되고,
384효(爻)는 상호간(互)에 서로 영향을 주고 받는 그 용도(用)가 되어서,
멀리(遠)는 육합(六合)의 밖(外)에 있고 가까이에(近)는 내 한 몸 가운데(中) 있어서,
잠시 눈 깜짝하고(瞬) 숨 한 번 쉬는(息) 동안과 작은 움직임(動)과 고요함(靜) 속에서도
괘(卦)의 상(象)이 있지 않음이 없으며, 효(爻)의 뜻(義)이 있지 않음이 없으니,
지극하도다 역(易)이여!

  • 호(互): 좌우 교대로 해서 새끼줄을 감는 도구, 서로 하나로 연결되어 영향을 미치는 것을 의미한다.
  • 육합(六合): 천지와 사방, 온 우주를 말한다.
  • 순(瞬): 잎이 무성하고 주렁주렁 달린 꽃들은 눈깜작할 새에 지고마는 것이다.
  • 식(息): 코에 마음을 두는 것. 숨쉬는 것.
  • 정(靜): 움직임이 없이 맑고 고요한 상태.

 


其道至大  而无不包하고
기도지대  이무불포하고

Gi-do-ji-dae I-mu-bul-po-ha-go

其用至神  而无不存이라.
기용지신  이무부존이라.

Gi-yong-ji-sin I-mu-bu-jon-i-ra.

그 도(道)가 지극히 커서 감싸지 아니하는 것이 없고,
그 용도(用)가 지극히 신묘(神)하여 존재(存)하지 아니하는 것이 없음이라.

  • 무(无): 하나(一)가 크다(大). 즉, 하늘이 커서 마치 속이 텅 빈 것처럼 없다는 뜻.

 


時固未始有一  而卦未始有定象하고
시고미시유일  이괘미시유정상하고

Si-go-mi-si-yu-il I-gwae-mi-si-yu-jeong-sang-ha-go

事固未始有窮  而爻亦未始有定位하니
사고미시유궁  이효역미시유정위하니

Sa-go-mi-si-yu-gung I-hyo-yeok-mi-si-yu-jeong-wi-ha-ni

以一時而索卦면  則拘於无變이니  非易也요
이일시이색괘  즉구어무변이니  비역야

I-il-si-i-saek-gwae-myeon Jeuk-gu-eo-mu-byeon-i-ni Bi-yeok-ya-yo

以一事而明爻면  則窒而不通이니  非易也요
이일사이명효  즉질이불통이니  비역야

I-il-sa-i-myeong-hyo-myeon Jeuk-jil-i-bul-tong-i-ni Bi-yeok-ya-yo

知所謂卦爻彖象之義  而不知有卦爻彖象之用이면
지소위괘효단상지의  이부지유괘효단상지용이면

Ji-so-wi-gwae-hyo-dan-sang-ji-eui I-bu-ji-yu-gwae-hyo-dan-sang-ji-yong-i-myeon

亦非易也라.
역비역야라.

Yeok-bi-yeok-ya-ra.

때(時)가 고정(固)되어 시작(始)이 하나만 있지 아니함으로써
괘(卦)는 시작(始)이 정(定)해진 상(象)만 있는 것이 아니고,
일(事)이 고정(固)되어 시작(始)이 궁(窮)함만 있지 아니함으로써
효(爻) 또한 시작(始)이 정(定)해진 자리(位)가 있지 아니하니,
하나의 때(時)로서만 괘(卦)를 찾으면(索) 곧 변(變)함이 없음에 구애(拘)되니 역(易)이 아닌 것이요.
하나의 일(事)로서만 효(爻)를 밝히면(明) 곧 막힘(窒)으로써 통(通)하지 아니하게 되는 것이니 역(易)이 아닌 것이요.
이른바 괘(卦), 효(爻), 단(彖), 상(象)의 뜻(義)을 알더라도
괘(卦), 효(爻), 단(彖), 상(象)의 용도(用)가 있음(有)을 알지 못한다면
이 또한 역(易)이 아닌 것이니라.

  • 고(固): 여러(十)대에 걸쳐 입으로 전해온다. 성벽(口)을 둘러서 옛것을 지키다.
  • 색(索): 잘 꼬아진 실이 함에 오랬동안 담겨있는 것.
  • 구(拘): 말(口)이 얽혀서 잘 펴지지 않는 것을 붙잡고(手) 있는 것. 스스로 한정하는 것.
  • 질(窒): 땅에 있는 새가 구멍(穴)에 막혀 나오지 못하고 있는 형상.
  • 괘(卦): 원형이정(元亨利貞)을 바탕으로 한 천도(天道)의 음양변화(陰陽變化)를 관찰하여 표현한 것.
  • 효(爻): 음양(陰陽)의 기운이 섞이어 상교(上交)하고 하교(下交)하면서 운동변화(運動變化) 하고있는 상(象)을 보여주는(示) 것
  • 단(彖): 돼지 머리(彑)와 네 다리와 꼬리를 묘사. 지도(地道)로써 천도(天道)인 괘(卦)를 설명(說明)함.
  • 상(象): 코끼리의 얼굴의 코와 귀의 특징 묘사. 인도(人道)로써 천도(天道)인 괘(卦)를 설명(說明)함.

 


故로  得之於精神之運하면
  득지어정신지운하면

Go-ro Deuk-ji-eo-jeong-sin-ji-un-ha-myeon

心術之動하야
심술지동하야

Sim-sul-ji-dong-ha-ya

與天地合其德하며
여천지합기덕하며

Yeo-cheon-ji-hap-gi-deok-ha-myeo

與日月合其明하며
여일월합기명하며

Yeo-il-weol-hap-gi-myeong-ha-myeo

與四時合其序하며
여사시합기서하며

Yeo-sa-si-hap-gi-seo-ha-myeo

與鬼神合其吉凶然後에야
여귀심합기길흉연후에야

Yeo-gwi-sim-hap-gi-gil-hyung-yeon-hu-e-ya

可以謂之知易也라.
가이위지지역야라.

Ga-i-wi-ji-ji-yeok-ya-ra.

그러므로 정신(精神)의 운(運)에 이르러 깨달음을 얻으면(得),
마음(心)에서 술수(術)가 동(動)하야,
천지(天地)와 더불어 그 덕(德)을 합하며,
일월(日月)과 더불어 그 밝음(明)을 합하며,
사시(四時)와 더불어 그 질서(序)를 합하며,
귀신(鬼神)과 더불어 그 길흉(吉凶)을 합한 뒤에야
가히 이로써 역(易)을 알게 됨에 이르렀다 할 수 있으리라.

  • 정신(精神): 마음의 뿌리를 말하는 것이다. 천지부모(天地父母)의 마음, 즉 천심(天心)을 말한다.
  • 심술(心術): 마음에서 나오는 꾀나 방법을 말한다. 올바른 꾀나 방법은 천지부모와 하나 된 정신(精神)인 일심(一心)에서 나오는 것이다.
  • 귀신(鬼神): 혼(魂)은 하늘로 올라가 신(神)이 되고 넋(魄)은 땅으로 돌아가 귀(鬼)가 된다.

 


雖然이나  易之有卦는  易之已形者也요
수연이나  역지유괘  역지이형자야

Su-yeon-i-na Yeok-ji-yu-gwae-neun Yeok-ji-i-hyeong-ja-ya-yo

卦之有爻는  卦之已見者也니
괘지유효  괘지이현자야

Gwae-ji-yu-hyo-neun Gwae-ji-i-hyeon-ja-ya-ni

已形已見者는  可以言知어니와
이형이현자  가이언지어니와

I-hyeong-i-hyeon-ja-neun Ga-i-eon-ji-eo-ni-wa

未形未見者는  不可以名求니
미형미현자  불가이명구

Mi-hyeong-mi-hyeon-ja-neun Bul-ga-i-myeong-gu-ni

則所謂易者  果何如哉아  此  學者所當知也니라.
즉소위역자  과하여재  차  학자소당지야니라.

Jeuk-so-wi-yeok-ja Gwa-ha-yeo-jae-a Cha Hak-ja-so-dang-ji-ya-ni-ra.

비록 그렇지만, 역(易)에 괘(卦)가 있는 것은 역(易)이 이미 형상(形)화 된 것이요.
괘(卦)에 효(爻)가 있는 것은 괘(卦)가 이미 드러난(見) 것이니,
이미 형상하고 이미 드러난 것은 가히 이로써 안다고 말할 수 있거니와,
형상하지 못하고 드러나지 못한 것은 가히 이로써 이름(名)을 구할 수 없으니,
즉, 이른바 역이라는 것은 과연 무엇과 같단 말인가? 이는 배우는 자가 마땅히(當) 알아야 할 바이니라.

  • 名: 초승달, 이름을 말해 알리는것
  • 當: 이밭과 저밭이 포개어 맞추듯이 꼭 맞는일

 

 

 

출처(出處): 공자(孔子)의 주역 계사전(周易繫辭傳)
역주(譯註): 진주(眞主)

 

 

주석:

고수부께서 주역서문(周易序文)의 의미에 대해서 말씀 하시기를
"천지일월음양사시귀신합덕(天地日月陰陽四時鬼神合德)으로 철학적정기길흉지판명지장야(哲學的定其吉凶之判明之章也)라" 하였다.
[선정원경(仙政圓經)]


천지(天地)와 일월(日月), 음양(陰陽), 사시(四時), 귀신(鬼神)과 합덕(合德)하여 철학적(哲學的)인 결정(定)을 함에 있어서 그 길흉(吉凶)을 판명(判明)하는데 좋은 글이라는 뜻이다.


천지(天地)와 합덕한다는 것은 천지부모와 한 마음이 되는 것이요. 즉, 일심(一心)을 가지게 되는 것을 이야기 한다. 그렇게 되면 천지부모의 마음을 알게 되고 우주의 정신(精神)을 깨닿게 되는 것이다.
일월(日月)과 합덕하게 되면 눈과 귀가 해와 달처럼 밝아져서 필요로 하는 모든 것을 볼 수 있고 모든 것을 들을 수 있게 되는 것이며, 음양(陰陽)과 합덕하면 음양의 도를 깨닿게 되어 만물의 생성 이치를 알게 되면 천지조화를 부릴 수 있게 되는 것이고, 사시(四時)와 합덕하면 천도(天道)와 지도(地道)와 인도(人道)를 통하게 되어 그 질서(序)에서 벗어남이 없게 되는 것이고, 귀신과 합덕하면 귀신(鬼神)과 더불어 모든 것을 판단하고 귀신을 내 뜻대로 부릴 수 있게 되는 것이다.
이렇게 모든 조건을 갖추게 되면 길흉을 바르게 판명할 수 있고 옳바른 결정을 내릴 수 있게 되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