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부경(天符經)

一 始无 始 一
일 시무 시 일
Il Si-mu Si Il

하나(一)는 시작(始)이 텅 비었으나(无=無極) 그 시작(始)이 하나(一)이니라.


析三極 無盡本
석삼극 무진본
Seok-sam-geuk Mu-jin-bon

하나(一)가 세 가지(三)의 지극함(極)으로 쪼개어 나누어져도(析) 그 근본(本)은 다함(盡)이 없느니라.


天一 一 地一 二 人一 三
천일 일 지일 이 인일 삼
Cheon-il Il Ji-il I In-il Sam

하나의 하늘(天一)은 하나(一)가 되고, 하나의 땅(地一)은 둘(二)이 되고, 하나의 사람(人一)은 셋(三)이 되느니라.


一積 十鉅 无匱化三
일적 십거 무궤화삼
Il-jeok Sip-geo Mu-gwe-hwa-sam

하나(一)가 쌓이면 열(十)이 되어 크고 단단해지고, 모자람이 없이 채워지면(匱) 텅 비워지게(无) 되어 셋(三)으로 화(化) 하느니라.


天 二 三 地 二 三 人 二 三
천 이 삼 지 이 삼 인 이 삼
Cheon I Sam Ji I Sam In I Sam

하늘(天)은 둘(二)이요 셋(三)이며, 땅(地)은 둘(二)이요 셋(三)이며, 사람은 둘(二)이요 셋(三)이니라.


大三 合六 生七八九
대삼 합육 생칠팔구
Dae-sam Hap-yuk Saeng-chil-pal-gu

큰 셋(三)인 천(天), 지(地), 인(人)이 합(合)하면 여섯(六)인 음(陰)과 양(陽), 강함(剛)과 부드러움(柔), 어짊(仁)과 의로움(義)이 되어 일곱(七:六+一), 여덟(八:六+二), 아홉(九:六+三)을 생(生)하게 하나니


運三四 成環五七
운삼사 성환오칠
Un-sam-sa Seong-hwan-o-chil

셋(三)과 넷(四)을 운용(運)하야, 둥그런 고리 모양(環)을 완성하는 것은 다섯(五)과 일곱(七)이니라.


一 妙衍 萬往萬來 用變 不動本
일 묘연 만왕만내 용변 부동본
Il Myo-yeon Man-wang-man-nae Yong-byeon Bu-dong-bon

하나(一)가 신묘(妙)하고 만연(衍)하야, 만번 나아가고(萬往) 만번 들어오더(萬來)라도 용도(用)의 변함(變)은 근본(本)이 움직인(動) 것이 아니니라.


本 心 本太陽 昻明 人 中天地 一
본 심 본태양 앙명 인 중천지 일
Bon Sim Bon-tae-yang Ang-myeong In Jung-cheon-ji Il

근본(本)은 마음(心)이니 근본(本)이 태양(太陽)이 되어 높이 떠올라(昻) 모든 것을 밝게 비추어(明) 주고 사람(人)이 천지(天地)의 중심(中)이 되어 하나(一)라 하나니


 一終无 終 一
일 종무 종 일
Il Jong-mu Jong Il

하나(一)의 마침(終)은 텅 비어(无) 있으나 그 마침(終)이 하나(一)이니라.

주석:

 

천부경(天符經)은 대우주 진리의 정수(精髓)를 담고 있으며 사람들에게 깨달음을 주기 위해 태고 시대로부터 전해져 내려오는 위대한 가르침이다.


옥황상제님께서 말씀하시기를 "세상 사람들이 내가 누구인지만 알아도, 반도통(半道通)은 열려야 하느니라." 하셨다.
[선도신정경 제1장 5절]


천부경을 이해하면 옥황상제님에 대해서 바르게 알 수 있고, 반도통이 열릴 수 있다. 하지만 천부경은 천지부모님과 한 마음이 되지 않으면 아무리 글이 뚫어져라 들여다 봐도 절대로 이해할 수 없다. 설명을 들어도 이해할 수 없다. 잡힐 듯 하지만 잡히지 않는 것이다. 대나무 속처럼 마음이 텅텅 빈 자라야 그 진리의 씨알을 하늘로부터 받아내리게 되어 지혜가 열려서 글의 내용이 훤히 보이게 되는 것이다. 따라서 일심(一心)의 경계에 이르지 못한 상태에서 한 모든 해석은 단순한 억측에 불과하다 할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우리는 늘 죄짓지 말고 마음을 잘 닦으려고 항상 노력을 해야 하는 것이다.

 

 

 

출처(出處): 계연수(桂延壽)가 묘향산(妙香山)에서 탁본(拓本)한 천부경(天符經)
역주(譯註): 진주(眞主)