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참 스승과 거짓 스승 - True and False Masters

Today I will write about true and false masters because it is time to pull out the weed.


What do you imagine, when you think about a master?

An old man with a long white beard, who was meditating in the mountain for 50 years? A guy on a throne with many servants who talks a lot and publishes many books? Or a monk who shaved his head and lives in seclusion praying for the world?
And why people usually think about a man, when they think about a master? Can it be a woman? What kind of woman would that be? A sweet old lady cooking herb potions?

What if all those pictures are wrong and based on prejudice?


So let’s think about this: What makes a master a real Master?

Is it the amount of books he publishes or the number of followers he has? Is it his way of living? Or the tradition (Confucianism, Buddhism, Catholicism, etc.) which his teaching is based on?

How can you recognize if you found a true Master or a false one?

To answer those questions, let’s look at some examples.


The Pope

For many people in the world the Pope is their master. They follow his words and take him as Vicar of Christ, which means, that he represents God on earth. So, a guy from Argentina, who helps his priests to cover up child abuse, is claiming to be able to tell Gods Word to the people. And the Vatican, where he resides, keeps having scandals about mobbing, embezzlement, and VatiLeaks. In Europe there are catholic communities that have tremendous amounts of money, several hundred million Euros, which tempts the priests to build themselves luxurious apartments with custom built shelves and brand media systems. And the world wide scandals about priests, monks, and church workers abusing children seem to never end.

Does that look to you like the Pope is a true Master? Would God really order him to lead his community like that? Or is it a false master who will get smashed when the time comes?


The Dalai Lama

[Okay, now you think: "Oh, how dare! They even go against that cool guy!" That's right, we do.]

Everybody thinks the Dalai Lama is special because he smiles a lot and talks calm. But does that make him a true master?

Surprisingly for a monk he seems to really enjoy the company of beautiful women and famous people… I wonder, how much money somebody needs to pay to invite him for holding a speech. And there is another problem: think about his life story. Did that man ever experience real life? He was chosen as the Dalai Lama when he was 2 years old, so he never lived a normal life with the experiences of a regular human. He always had teachers, servants, and followers.

Does that make him a true Master? Is that the kind of person who will lead people in times of chaos? A person who will stand up and defend the weak and fight against the bad?

 



Let’s have a look at a ‘master’ in Korea now. This one is my personal favorite even though he cannot be compared with the scale of the Pope or the Dalai Lama. But actually his ego might be proud to be mentioned with the former two and forget that I am talking about false masters…

[If you don't know who Ahn Gyeong-jeon is, try to look for "Jeung San Do" or "Dojeon" and you will find him.]


Ahn Gyeong-jeon

[Oh yes, I know well, that many people who read this blog are or had been his followers. And I even know that some of you reading this, do it because that’s your job. However, that will not keep me from telling the truth. This website is very well spiritually protected and I don’t need to worry at all about getting disturbed by negative qi. If somebody sends it anyways, just know that you sign your death letter by it. So just try! Don’t complain afterwards! I warned you!]

Mr. Ahn is a busy man with all those speeches, books, TV programs, Dojangs, his point system, and of course the Dojeon. However, I will not comment in this post about the contents of his publications, or the amount of truth in it. I will keep it strictly personal and have a look at the person Ahn Gyeong-jeon and his attempt of being a master.

When the ‘Grand Master’ Ahn Un-san was still alive, it was rather easy to make people believe that they are the promised two people who came to fulfil Gahng Jeung-sans work at the time of Gaebyeok. So they came up with all that talk about being the sun and moon or the dog and the horse.

Unfortunately that old man died and his son was not willing to give up JSD, as it was his father’s wish. Therefore, he came up with that theory that his father is not really dead and will come back when the time comes. So now he brings an empty chair on the stage, orders extra meals and airplane seats for him and pretends to the world that he can still see his father’s spirit around.

Are you kidding me? A spirit needs an airplane seat?

In all the time that I was working with spirits, I never saw or heard bigger nonsense!

Does it really make sense that two old men (with one of them dead!) will lead the people in the YIN-world? How could they possibly understand the world of the women?

Ahn Gyeong-jeon will not be the one to lead people in the time of Gaebyeok. He is a fake master. And he knows that. However, to hide that, he lies and puts up a show, to make people believe that he is the chosen one.

When he is asked a question which he can’t answer, he just smiles or changes the topic. He is really rude to his workers, flirts every girl coming his way (especially when they are foreigners or much younger), doesn’t have any true respect for the people around, and doesn’t follow the law. He is using donation money to support his family members’ life styles, but the workers don’t get paid even they work day and night. He is wasting huge amounts of money and his workers time on changing the Dojeon in his favor to prove himself as a master. And most of all: he doesn’t know what he is talking about and cannot explain mantras and God’s words and work correctly.

Ahn Gyeong-jeon will die.
He is not the chosen one. He is not close to God’s mind and he committed too many sins pretending to act in the will of God. No matter how much effort he put in the publication of Sangjenims words, it cannot balance out the amount of his wrong doings and personal lacks.



The Pope, the Dalai Lama, and Ahn Gyeong-jeon were just three examples of false masters, which I mentioned here, because I think most people reading this blog heard about them. However, the world is full of false masters who teach people wrong theories, fill their own pockets by their money, and don’t bother watching their mind.

 


So what’s the difference when you look at a true master?

  • A true Master watches and fixes his/her mind all the time. By that, he/she is close to nature and the universe mind and can clearly understand its way.
  • A true Master holds on God’s mind, because it is the root of all things.
  • A true Master knows about his own lack. Therefore, he/she always strives to go deeper and learn more and become more pure and close to God.
  • A true Master doesn’t lie, not even to him/herself. He/She always tells the truth and always follows the right path even it is harder to walk.
  • A true Master doesn’t teach things which he/she doesn’t deeply understand. By understanding deeply, a true master is able to answer any possible question on the things he/she teaches. Moreover, a true master follows his/her own teachings at all times because they are the truth.
  • A true Master doesn’t act in the name of God for his/her personal gain but for achieving a higher goal that serves heaven, earth, and humanity. Therefore, a true master doesn’t desire to be admired by followers, but accepts guiding people the right way, so they can become true masters themselves.
  • And most importantly: A true Master does not lean to another person (another master, parents, friend), but is always ready to achieve the ultimate goal by him/herself by taking responsibility for his/her own life and destiny.


Now, what do you think? Are we true masters?
And another question: Are you a true master? Can you become one?


 

오늘은 내가 참스승과 거짓 스승에 관해서 쓸 것이다. 왜냐하면 이제 잡초(난법난도 하는 자)를 뽑을 시간이 되었기 때문이다.


너는 스승을 생각할 때 어떤 모습을 떠올리느냐?

산에서 50년간 수행한 기다란 백발 수염을 가진 늙은 남자의 모습? 많은 추종자들을 거느리고 왕좌에 앉아서 말 많이 하고 책 많이 출판한 사람의 모습? 아니면 머리를 깍고 은둔 생활을 하면서 세상을 위해 기도하는 수도승의 모습?

그래 사람들은 왜 항상 스승에 관해 생각할 때 남성만 생각하는가? 여성이 될 수도 있는 것인가? 그렇다면 어떤 여성이 될 수 있겠는가? 약초를 달여서 마법의 물약을 만드는 상냥하고 늙은 여자?

만약에 네 머릿속의 이러한 모든 상상들이 틀렸고 그것이 편견에 근거하였다면 어찌하겠느냐?


그래, 이것에 관해 한번 생각해 보자 : 무엇이 스승을 진짜 스승으로 만드는가?

그가 출판한 책의 양이나 그가 가지고 있는 추종자의 수인가? 그의 삶의 방식인가? 아니면 그의 가르침에 기반이 되는 종교(유교, 불교, 천주교 등등)인가?


너희들이 참 스승을 찾았는지 아니면 거짓 스승을 찾았는지 어떻게 알아볼 수 있느냐?


이러한 질문에 답하기 위해서 몇가지 예를 살펴 보도록 하자.


교황

세계의 많은 사람들에게 교황은 그들의 주인(主人)이다. 사람들은 교황의 말을 따르고 그를 그리스도의 대리자로 받아들인다. 그리스도의 대리자라는 것은 그가 지상에서 하나님을 대표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그래서, 자신의 성직자들이 아동 성학대를 은폐할 수 있도록 도와준 아르헨티나 출신의 한 남자가 백성들에게 하나님의 말씀을 전할 수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리고 그가 거주하는 바티칸(Vatican)에서는 폭도, 횡령 및 바티리크스(Vatileaks: 바티칸 비밀문서의 유출 및 폭로사건)에 대한 스캔들이 계속해서 터져나오고 있다. 유럽에는 수억 유로(수천억원 상당)나 되는 엄청난 돈을 가지고 있는 카톨릭 공동체가 있는데, 그것은 사제들로 하여금 맞춤형 선반과 브랜드 미디어 시스템을 갖춘 고급 아파트를 짓도록 유혹한다. 그리고 아동을 학대하는 성직자, 수도사, 교회 노동자들에 대한 세계적인 추문은 결코 끝나지 않을 것처럼 보인다.

그것이 너희들에게 교황이 참된 주인인 것처럼 보이게 하는가? 하나님께서 정말로 그에게 하나님의 공동체를 저렇게 이끌라고 명하겠는가? 아니면 때가 되면 박살이 날 거짓된 주인인가?


달라이 라마

모든 사람들은 달라이 라마가 미소를 많이 짓고 침착하게 말하기 때문에 그가 특별하다고 생각한다. 스님으로서는 놀랍게도 아름다운 여성들과 유명 인사들과 함께 있는 것을 정말로 즐기는 것처럼 보인다... 누군가 그를 연설에 초청하기 위해서는 얼마나 많은 돈을 지불해야 하는지 궁금하다. 그리고 또 다른 문제가 있다 : 그의 인생 이야기를 생각해 보아라. 이 남성은 실제 삶을 경험해 본 적이 있는가? 그는 두 살때 달라이 라마로 선정 되었기 때문에 일반 사람의 경험을 통해 평범한 삶을 살아 본 적이 없다. 그에게는 항상 선생, 하인, 그리고 추종자들이 있었다.

그것이 그를 참된 스승으로 만드는가? 혼란의 시기에 사람들을 이끌어 갈 그런 사람인가? 나서서 약자를 보호하고 나쁜 것에 저항할 사람인가?


이제 한국의 스승을 보자. 비록 교황이나 달라이 라마와는 비교할 수 없지만 이 사람은 내가 개인적으로 지지한다. 하지만 그의 에고(ego)는 이전 두 사람과 함께 언급된 것을 자랑스러워 하여 우리가 거짓된 스승에 대해 말하고 있다는 것을 잊어 버릴지도 모른다...


안경전(安耕田)

그래, 우리는 잘 알고 있다. 이 블로그를 읽은 많은 사람들이 그의 추종자이거나 그의 추종자였다는 것을 말이다. 그리고 우리는 심지어 이 글을 읽고있는 너희들 중 몇몇은 그것이 너희들의 일이기 때문에 한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 그러나, 그것이 우리가 진실을 말하는 것을 막지는 못할 것이다. 이 웹사이트는 영적으로 매우 잘 보호되어 있고 우리는 부정적인 기운으로부터 방해 받는 것에 대해 전혀 걱정할 필요가 없다. 만약 너희들 중 누군가가 그래도 보내고자 한다면 그 사람은 그일로 인하여 사망자 명단에 자신의 이름을 올린 것으로 알고 있도록 하여라. 그러니 한번 해 보거라! 나중에 우리에게 불평하지 말거라! 우린 너희들에게 분명히 경고하였다!

안 씨는 연설하고, 책쓰고, 상생방송 관리, 도장 관리, 덕점 제도 관리, 그리고 물론 도전 편찬 작업까지 해서 이 모든 일들로 바쁜 사람이다. 그러나 나는 이 게시물에서 그의 출판물의 내용이나 그 안에 담긴 진실의 양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겠다. 나는 엄격하게 그 사람에 대해서만 이야기 할 것이다. 그러면 지금부터 안경전이라는 인물과 그가 스승(종도사)이 되기위해 한 노력들을 살펴보도록 하자.

큰 스승(태상 종도사)이라고 불리는 안운산(安雲山)이 생존해 있을 때는, 안운산과 그의 아들인 안경전이 개벽의 시기에 강증산 상제님의 일을 이루기 위해 온 약속된 두 사람이라고 사람들이 믿게 만드는 것은 꾀 쉬운 일이었다. 그래서 그들은 자신들이 해와 달 혹은 개와 말이 되는 것에 대한 모든 이야기들을 생각해 낸 것이다.

불행하게도 그 노인은 죽었다. 안운산은 생전에 “내가 죽으면 증산도는 가짜니 다 떠나라.”하고 신도들 앞에서 여러번 이야기를 하였다. 하지만 그의 아들은 증산도(JSD)를 포기하려 하지 않았다. 따라서 그는 아버지가 정말로 죽지는 않았고 때가 되면 다시 돌아올 것이라는 이론을 생각해 낸 것이다. 그래서 그는 무대에 빈 의자를 가져오고, 아버지를 위한 여분의 식사나 비행기 좌석을 주문하여 그가 여전히 주변에 있는 아버지의 영혼을 볼 수 있는 척 하는 것이다.

지금 나랑 농담하는가? 영혼이 비행기 좌석이 필요하단 말인가?

우리가 줄곧 신명들과 일을 해왔지만 , 내 결단코 이보다 더한 헛짓거리를 보거나 들은적이 없다!

그래, 두 명의 남자 노인(그들 중 한명은 이미 죽었다!)이 음(陰)의 세상에서 사람들을 이끌 것이라는게 어디 말이나 되는 이야기냐? 어떻게 그들이 여성들의 세상을 이해할 수 있단 말이냐?

안경전은 개벽의 시기에 사람들을 이끌 한 사람이 되지 않을 것이다. 그는 거짓된 스승이다. 그리고 그는 그것을 알고 있다. 하지만, 그것을 숨기기 위해, 그는 거짓말을 하고 사람들이 그가 선택 받은 사람이라고 믿게 하기 위해 쇼를 한다.

그는 대답할 수 없는 질문을 받았을 때, 그는 그저 웃거나 화제를 바꾼다. 그는 일하는 사람들에게 정말 무례하고, 자기 앞에 나타나는 모든 여성들을(특히 외국인이나 본인보다 훨씬 어린 여성을 상대할 때) 희롱하고, 주변 사람들을 전혀 존중하지 않으며, 법을 따르지 않는다. 그는 가족들의 생활 방식을 지원하기 위해 기부금을 사용하고 있지만 근로자들은 밤낮으로 일하면서도 월급을 제대로 받지 못하고 있다. 그는 자신이 참된 스승이라는 것을 증명하기 위해 엄청난 양의 돈과 근로자들의 시간을 들여 도전(증산도 경전)의 내용을 자신에게 유리하게 바꾸는데 낭비하고 있다. 그리고 무엇보다도 : 그는 자신이 무슨 말을 하는지 알지 못하고 있고, 주문들과 하나님의 말씀과 천지공사를 정확하게 설명할 수 없다.

안경전은 죽을 것이다.
그는 선택 받은 사람이 아니다. 그는 하나님의 마음에 가까이 있지 않고 그는 하나님의 뜻에 따라 행동하는 척 하면서 너무 많은 죄를 지었다. 그가 상제님의 말씀들을 출판하는데 아무리 많은 노력을 기울인다 하더라도, 그것으로 그의 잘못된 행동들과 개인적인 결핍들을 저울질 할 수는 없다.


내가 여기서 언급한 교황, 달라이 라마, 그리고 안경전은 단지 거짓된 스승들의 세 가지의 예일 뿐이다. 왜냐하면 이 블로그의 글을 읽는 대부분의 사람들이 그들에 관해 들어 보았을 것이라 생각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세상은 사람들에게 잘못된 이론들을 가르치고, 추종자들의 돈으로 자신들의 주머니를 채우고, 자신의 마음을 보는 것에 애를 쓰지 않는 거짓된 스승들로 가득차 있는 것이다.

그렇다면 참 스승을 볼 때 그 차이점은 무엇일까?

  • 참 스승은 언제나 늘 자신의 마음을 보고 고친다. 그로 인하여, 그/그녀는 자연과 우주의 마음에 가깝고 그것에 이르는 방법을 분명히 알고 있다.
  • 참 스승은 하나님의 마음을 잡고 있다. 왜냐하면 그것이 모든 것의 뿌리이기 때문이다.  
  • 참 스승은 자신의 부족함을 알고 있다. 그러므로, 그/그녀는 더 순수해지고 하나님에게 가까이 다가가기 위해 항상 더 깊어지려 하고 더 많이 배우려고 노력한다.
  • 참 스승은 심지어는 자기 자신에게 조차도 거짓말을 하지 않는다. 그/그녀는 항상 진실을 말하며 심지어는 걷기 힘든 길일지라도 항상 올바른 길을 따른다.
  • 참 스승은 그/그녀가 깊이 이해하지 못한 것은 가르치지 않는다. 참 스승은 깊이 이해함으로써 자신이 가르치는 것에 대한 가능한 모든 질문에 답할 수가 있다. 게다가 참 스승은 그들이 진실을 따르기 때문에 언제나 그/그녀 자신의 가르침을 따른다.
  • 참 스승은 개인적인 이익을 위해서가 아닌 하늘과 땅 그리고 인류에게 봉사하고자 하는 더 높은 목표를 성취하기 위해 하나님의 이름으로 행동한다. 그러므로 참 스승은 추종자들에게 존경 받는 것을 바라지는 않지만 사람들을 올바른 길로 인도하는 것을 받아들여 그들 스스로가 참 스승이 될 수 있도록 한다.
  • 가장 중요한 것은: 참 스승은 다른 사람(다른 스승, 부모, 친구)에게 기대지 않고, 항상 자신의 삶과 운명에 대한 책임을 지고 궁극적인 목표를 성취할 준비가 되어 있어야 한다.


자, 너희들은 어떻게 생각하는가? 우리가 참 스승이냐?

그러면 또 다른 질문을 해 보겠다 : 너희들은 참 스승이냐? 너희들은 참 스승이 될 수 있느냐?